[] 영화 <죽여주는 여자>

 

 

 

 

노인은 늙고 힘없고, 매력또한 없으며, 쓸모없는 존재다... 우리사회는 점점 더 인구노령화가 되어 가고 있고, 노인들을 더욱 궁지로 몰고 쓸모없는 존재로 각인 시킨다. 마치 노인은 없어야 될 나라인 것 처럼... 영화에서 느낀 바가 많다 첫째로 누구나 다 늙고 언젠가는 죽는 다는거, 당연한 사실이지만 그 당연한 사실을 받아드리지 않고 살아 왔다. 젊음이 영원할 거 같았고, 죽는다는 것은 남의 일이라 생각 하며 살아가는 요즘... 많은 걸 느끼게 해주는 좋은 영화다.

 

 

 

 

 

 

 

 

 

<죽여주는 여자> 일단 배우캐스팅은 너무 좋았다라고 얘기 하고싶다. 윤여정배우는 국민배우이어서?...아니 그이상 윤여정배우만이 가지고 있는 많은 장점들이 영화에서 여실이 보여진다. 그녀의 눈빛에 맘이 흔들리고, 그녀의 몸동작에 맘이 아프기도 하다.

 

 

 

 

 

 

 

 

<죽여주는 여자>영화는 그렇다. 젊은 시절 젊기에 먼훗날까지 생각할 겨를이 없었다. 당시에 크게 죄의식 느끼지 못했던, 아니 어쩌면 느끼지 않으려 했던 자신의 큰잘못(아이를 입양시키는)이 시간이 많이 흐른 뒤 족쇄처럼, 따라온다. 젊어서 놀지 나이먹음 놀고 싶어도 못놀지? 이런 생각이라면 싸대기 한대 맞아야 한다. 영화에서는 보여준다. 그리고 말한다. 후회할 삶은 살지 말라고, 과거 우리사회의 여성 다른나라도 그렇겠지만, 여성들의 인생이 참 기구 하다. 남자에 의존 하였고, 남자에 의해 자신의 인생 삶이 결정되어져 살아왔다. 안쓰럽고, 측은하다. 극중 죽여주는 여자는 젊은 시절부터 현재의 나이까지 남성들을 위로 해주면서 삶을 살아간다. 하지만 너무위로하다보니 그들의 죽음에도 관여하게 된다.

 

 

 

 

 

 

그런 <죽여주는 여자>가 마지막으로 자신의 삶을 선택한다면 과연 어떤 모습이 될까.... 윤여정배우의 캐스팅은 다시 말하지만 너무 좋았다. 그녀가 이 영화를 잘 관람할 수 있도록 만들어 주었다고 해도 거짓은 아닐 것이다.

 

 

자신의 삶이 정말 소중한 시간이며, 그리고 낭비 되어 져서는 안된다. 강추 영화 ~~!!!

 

Posted by 그리고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두남자 - 단순 캐스팅의 아쉬움은 아닌듯....

 

 

 

두남자 두 주인공역에 조연에서 급상하고 있는 마동석 배우와 아이돌 샤이니의 최민호배우가 열연을 했습니다. 아이돌에 대한 선입견은 아마도 영화를 관람하는 관객으로써는 당연히 있을 거라 생각이 듭니다. 최민호배우의 연기가 아마도 아이돌배우라는 선입견을 벗기 위해서 투혼? 열정적으로 임했다고 할정도로 열심히는 한 모습이 보여집니다. 하지만 아직은 주연으로써의 꽉채울수있는 임팩트와 극을 이끄는 힘은 어쩔 수 없었다라고 생각이 듭니다.

 

 

 

 

 

 

우선 경험적인 부분과 그리고 연기에서 보여지는 호흡이 상대 배우들과 호흡할 수 있는 부분에서는아쉽게도 부족함이 많아 보였습니다. 연기를 못했다 잘했다 따지기전에 열심히 찍었나에 대해서 뭔가 평가해주는 것이 맞다고 생각이 듭니다. 아쉽다고 전제를 한것은 결과물이 무조건 좋아야 한다는 우리나라 영화의 시스템일 것입니다. 아무래도 감독 연출의 입장은 영화의 흥행에 따라 다음영화로 이어지는 부분이 크기 때문에 무시할 수 없을 것이고, 저예산 영화 이기에 아마도 아이돌이라는 티켓파워를 사용했을거라 예상을 합니다. 그에따라 투자도 조금더 진행이 되었을 것이고.....

 

 

 

 

 

 

 

 

 

 

 

 

 

 

 

[] 잘짜여진 웰메이드?.....

 

 

 

 

 

영화의 소재와 스토리는 평범할 수 있지만 나쁘지 않았습니다. 전개과정도 솔직히 기대이상 이었구요... 위에 말 한것처럼...아쉬운 부분은 영화제작비부분이 될 것 같습니다. 제작비에 맞처 촬영을 하다보니 다소 내용이 산으로 가는 부분이 생기는 부분도 있지만, 잘 마무리 되었다면 조금은 더 큰효과를 낼 수 있는 영화 가 아닌가 싶습니다.

 

 

 

 

 

 

 

 

마동석배우의 캐스팅... 사실상 가장 아쉽습니다.. 연기를 못해서 아니면 이미지가 안맞아서 아니요... 그런 입장은 아닙니다.. 절대로 생각한 부분은 이번영화에서 절실한 악역이 보여줘야 하지 않나 싶다는 것입니다.. 이번 영화에서의 마동석배우는 철저하게 악당의 캐릭터로써 분하지는 않습니다. 영화 중반 이후에는 팀이 되고 돕기도 하고 어느샌가 정의의 사도가 되어있습니다. 영화 제목 만큼 두남자라는 느낌... 방황하는 십대와 철저하게 밤문화의 찌든 어른삶. 그들이 보여주는 내면성과 다르게 살아 가는 방식이 가장 가까운 사람을 위해서는 희생할 수 있는 동질감을 느끼는것은 맞겠지만 그 저 과정에서 보여지는 두사람의 대립구도가 너무 영화적이지 못했다고 생각 듭니다..

 

 

 

 

 

 

 

 

Posted by 그리고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