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아 하는 배우들 많이 나오네요..

박철민 배우님도 그렇고 장현성 배우님도 그렇고 대배우 전무송 배우님까지 열연 하시면서

영화를 살리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애처로와 보였습니다. 사실대로 말하자면

 

영화를 보는 내내 안타까움이 너무 크네...

정말 영화가 잘 됐으면 좋겠다 맘 적으로는 계속 응원하지만

영화를 보는 객관적인 느낌으로 써는 그러기가 쉽지 않네요..

 

감독과 배우 스텝들이 정말 고생하며 찍은 작품이 결과물도 좋지 않고 평도 관객 반응 조차

별로 였을대 고생한 당사자들은 정말 힘이 들겁니다.

제 생각에는 연출이신 류훈감독이 좋은 경험 했지 않나 싶습니다.

앞으로 더욱 발전하고 좋은 영화를 만들기 위해

도전하고 시도 한거 생각이듭니다.

 

 

 

 

 

 

 

정말 단순한 이야기를 너무 복잡하게....

차라리 단순하게 기본라인으로만 전개가 되어 갔으면 하는 아쉬움..

극 중에 나오는 돌발상황들이 무대공연 중에 나올 법한 상황들이긴 하나...

너무 억지 스러운 것들이 많아서

현 연극배우로 활동 하시는 분들도 공감하기 어려울 듯 하네요...

그런과정이 조금은 진정성이 없어 보이게 되고, 현실감이 떨어지니 몰입하는데 방해가

되 버린거 같습니다.

 

이야기 전체가 너무 보여줄게 많았다는 점도...

개개인 배역들의 이야기를 시리즈로 만들어야 할 정도로

개인 배역들의 숨은 스토리까지 한장면에서 다뤄지는게 많이 보는 사람으로써는

힘들게 했다는 부분입니다.

 

박철민배우님의 실제 고민 같은 대사는 영화를 보면서 와 닿는 부분중에 하나였던

그런부분은 좋았던거 같네요.. 

 

 

 

 

 

 

 

 

 

두배우의 표정이 정말 많은 것을 이야기 해주는 것 같아서 이 스틸컷 좋더군요...

영화에 대한 고민일 수도 있고, 우리가 잘하고 있는 걸까? 이 런 느낌도 좀 있고...

좋은 연기 잘봤습니다. 앞으로 더욱 좋은 모습 보여주시길

 

열연 하신 배우들에게 응원하고 싶어지네요...

 

Posted by 그리고르기 그리고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